바로가기 메뉴
본문 바로가기
주메뉴 바로가기
검색페이지로 이동
검색

국가 기고서: 국내 대응연구반에서 의견수렴을 하여 Republic of Korea 이름으로 ITU에 제출되는 기고서 건 수

국가 기고서 제출(건)
구분 ’11 ’12 ’13 ’14 ’15 ’16 ’17 ’18
국가 기고서
제출/반영(건)
T 271/257 193/187 217/210 195/194 178/178 170/167 171/165 167/162
R 58/58 48/46 79/76 68/66 54/53 73/71 90/86 87/82
D 13/13 8/8 5/5 5/5 9/9 11/11 4/4 4/4
342/328 249/241 301/291 268/265 241/240 254/249 265/255 258/248

  • 국가 기고서 제출(건)

  • 국가 기고서 반영(건)

국가 대표단 구성: ITU는 SG 산하에 3~4개의 WP로 구성되어 있으며, 국가 대표단 구성 수는 WP까지 포함

Ex) SG1은 WP1A, WP1B, WP1C를 산하에 두고 있으며, 모든 WP와 SG 참석 시 국가대표단 구성 회 수는 4회가 된다
SG : Study Group
WP : Working Party

국가 기고서 제출(건)
구분 ’11 ’12 ’13 ’14 ’15 ’16 ’17 ’18
국가 대표단
구성(회/명)
T 31/239 22/204 28/167 22/144 23/159 27/188 25/152 22/181
R 38/168 37/109 46/133 47/127 34/107 48/127 49/160 41/148
D 3/5 4/11 5/8 4/33 6/18 7/19 10/31 7/7
72/412 63/324 79/308 73/304 63/284 82/334 84/343 70/336

  • 국가 기고서 구성(회)

  • 국가 기고서 구성(명)

국가 대응회의: 한국ITU연구위원회는 ITU의 Mirroring Committee로 국제대응 중이며, 각 국내 대응연구반의 국내 정기회의 개최 회 수

국가 기고서 제출(건)
구분 ’11 ’12 ’13 ’14 ’15 ’16 ’17 ’18
국내
대응회의(회)
T 50 62 66 53 47 56 58 55
R 39 44 46 52 42 44 54 51
D 9 15 9 11 9 10 10 9
98 0 121 116 98 110 122 115

ITU 회람문서: 회람문서는 성격에 따라 CA, CACE, CAR, CCRR, CM, CR, CTITU, LCCE로 구분되며, 회신마감일이 지정된 회람문서에 대한 검토 건 수

국가 기고서 제출(건)
구분 ’11 ’12 ’13 ’14 ’15 ’16 ’17 ’18
ITU 회람문서
검토(건)
T 277 347 204 265 327 461 274 286
R 156 243 112 82 225 34 72 105
D - - - - 0 18 9 -
433 0 316 347 552 513 355 391

표준화활동 점유율: ITU에 제출된 전체 기고서 중 우리나라가 제출한 기고서 비율

표준화활동 점유율 = (우리나라 제출 기고서 / 전체 제출 기고서) x 100

국가 기고서 제출(건)
연도 전체 ITU-R ITU-T ITU-D
기고서 기여도 기고서 기여도 기고서 기여도 기고서 기여도
2005 338 64 274
2006 453 75 378
2007 526 42 484
2008 657 59 592 6
2009 582 91 481 10
2010 621 87 525 9
2011 545 59 473 13
2012 416 48 360 8
2013 446 79 362 5
2014 462 74 377 11
2015 467 54 404 9
2016 462 74 377 11
2017 430 91 335 4
2018 369 92 273 4
총계 6,774 983 5,707 84

회의일정
회의일정
회의일정

새소식

5G와 테라헤르츠에 적용될 전파모델을 국제표준으로 추진

□ 과학기술정보통신부(장관 최기영, 이하 ‘과기정통부) 국립전파연구원은 8월 10일부터 2주간 온라인 회의로 열린 ‘국제전기통신연합 전파통신(ITU-R) 부문 전파전달 분야 연구반 회의*’에서 우리나라에서 개발한 전파모델**을 국제표준으로 제출하여 차세대 통신 기술을 선점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하였다고 밝혔다.   * 국제전기통신연합 (ITU, International Telecommunication Union)은 주파수 국제 분배와 정보통신 표준화를 논의하는 국제기구로, 산하 전파전달 특성 표준화 연구반 (Study Group 3)에서는 차세대 전파통신을 위한 전파전달 모델 표준을 논의   ** 전파모델 : 전파의 경로 손실과 다중경로로 전달되는 전파의 특성 등을 반영하여 기지국 위치, 출력 설정 등에 활용   □ 이번에 우리나라가 제출한 국제표준은 국내 5세대 이동통신(이하 ‘5G’) 주파수 대역(3.5㎓, 28㎓)의 전파특성을 분석하고 스마트공장 등 다양한 환경에서의 전파모델을 개발하는 동시에, 미래 주파수인 테라헤르츠 전파모델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.   o 그동안 밀리미터파 (30~300㎓) 이상의 대역은 대용량의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, 장애물에 의한 경로 손실이 커서 위성통신이나 천문연구에만 사용이 한정되었다.   □ 구체적으로 5G 전파모델은 자동차(V2V : Vehicle to Vehicle), KTX 등 고속의 이동환경은 물론 스마트공장 등 실내 환경에서 장애물에 따른 전파 손실***을 분석한 결과를 제시하였다.   *** 외부 장애물 또는 건물 인입 시 유리나 콘크리트 등 건물재질에 따른 손실을 분석   o 또한 종전에는 시뮬레이션을 통해 분석하였으나, 이번 표준은 광주, 청주 등 실제 환경에서 측정한 자료를 기반으로 우리나라 도심 환경에 적합하도록 전파모델을 제공함으로써 향후 밀리미터파 이상의 대역을 이동통신 등에 본격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다는데 의미가 있다.   □ 아울러 최근 차세대 무선통신 주파수 대역으로 연구되고 있는 테라헤르츠 대역에서 전파자원을 발굴하고 활용하기 위해 275~450㎓ 대역의 전파모델을 개발하여 국제 표준으로 제출함으로써 미래 전파자원을 확보하기 위한 토대를 마련하였다.   □ 과기정통부는 “우리나라가 세계 최초로 선보인 5G 기술을 토대로 자동차, 철도, 스마트공장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융합서비스에 필요한 전파모델을 개발하여 향후 다가올 6세대(6G) 이동통신 시대에서 표준화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.”라고 밝혔다. 

2020-08-24 80